• 최종편집 2024-07-18(목)
 
138.png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해 전공의를 포함한 의료계가 집단행동에 나선 가운데 국방부는 20일 국군수도병원 등 12개 군병원 응급실 개방에 나섰다. 19일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응급실에서 군 의료진이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 / 국방일보 제공]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국방부가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에 있는 12개 군병원 응급실을 개방해 민간인 응급 진료 지원에 나섰다.


응급실 개방 군병원은 국군의무사령부 산하 국군강릉병원, 국군춘천병원, 국군홍천병원, 국군고양병원, 국군양주병원, 국군포천병원, 국군서울지구병원, 국군수도병원, 국군대전병원과 해군 산하인 경남 창원시 해군해양의료원, 해군포항병원, 공군 산하인 충북 청주시 공군항공우주의료원 등 12곳이다.


다만 국군대구병원, 국군함평병원, 국군구리병원은 현재 응급실을 운영하고 있지 않아 일단 민간 개방에서 제외된다.


국방부는 상황에 따라 민간 외래환자 진료, 군의관 지원 방안 등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김선호 국방부 차관은 19일 국군의무사령부를 방문하여 민간인 진료 지원을 위한 군병원 24시간 응급실 진료태세와 함께 민간인의 원활한 출입 및 민간인 환자 대상 원무행정을 위한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국군의무사령관 및 각 군병원장들에게 “국민이 필요로 할 때 도움을 주는, 국민을 위한 군이 될 수 있도록 민간인 환자 진료 준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9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軍)병원,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민간인 응급 진료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