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152.png
지난해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행사장에 국산 전투기 KF-21이 전시돼 있다. / 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근무하던 인도네시아 기술자들이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 자료를 유출하려다가 적발된 사건이 35일 만에 경찰 수사로 전환된다.


22일 연합뉴스는 군 소식통을 인용해 방위사업청·국군방첩사령부·국가정보원으로 구성된 정부합동 조사팀이 인도네시아 기술자 A씨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하고 전날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정식 수사가 개시되면 경찰은 A씨가 군사기밀이나 방위산업기술보호법에 저촉되는 자료를 빼돌린 게 있는지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 근무하던 인도네시아 기술자들은 KF-21 개발 과정 등 다수의 자료가 담긴 이동식저장장치(USB)를 유출하려다 지난 달 17일 적발됐다. 수사 의뢰 대상인 A씨는 이 가운데 팀장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합동조사팀은 A씨 등을 출국 금지하고, 이들이 유출하려 한 정보와 경위 등을 확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54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KF-21 자료 유출 인니 기술자... 경찰 수사 전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