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교통사고.png

뇌진탕, 횡경막/비장 파열과 골반/대퇴부 골절 등 11가지의 병명으로 대구가야기독병원에 입원했던 필자와 유사한 환자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전 세계 최고의 베스트셀러인 성경 시편 103장에 “인생은 풀과 같은 것! 들에 핀 꽃처럼 한번 피었다가 스치는 바람결에도 이내 사라져 그 있던 자리조차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인생을 정의하고 있다. 


1994년 4월 어느날 새벽 군부대의 헌병속보에는 진해 육군대학 대대장반 교육중인 중령진급자 예정자 3명이 대구 팔달천변 도로에서 교통사고로 1명은 뇌사, 2명 중상이라는 내용으로 전파됐으며, 뇌사상태는 필자를 지칭하는 상황이었다.


당시 필자는 골반 및 치골은 전위골절, 대퇴부는 분쇄골절, 늑골8·9번 골절, 좌5족지 골절, 횡경막·비장 파열, 뇌진탕, 혈복흔 등으로 병명만 세어봐도 11가지인 중태 상태로 살아난 것이 기적이었다. 


이후 서울 을지병원에서 5개월 가까이 치료받고 퇴원하여 목발을 짚으며 사단사령부에서 근무하다가 중령으로 진급 신고를 했고 해가 바뀌자 선배들의 관심과 배려 덕택에 성남에 위치한 행정학교에서 영관영어반을 다니며 재활 치료를 지속했다. 


건강회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로 그해 6월말경에 목발이 지팡이로 바뀌자 필자(DJ)는 새로운 근무지인 37사단으로 전속 명령을 받았다. 

 

대대장 취임은 그다음 해인 1996년 2월로 정해졌고 그동안 어떤 보직에서 일하게 될지도 궁금하고 이사도 알아봐야 해서 먼저 혼자 이동하기로 했다.음 해인 1996년 2월로 정해졌고 그동안 어떤 보직에서 일하게 될지도 궁금하고 이사도 알아봐야 해서 먼저 혼자 이동하기로 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48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94)] 작전분야 군생활 중 부담없는 첫 휴일 보내는 DJ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