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image03-side.png
태극기의 흰색 바탕은 밝음과 순수, 그리고 전통적으로 평화를 사랑하는 우리의 민족성을 나타내고, 가운데의 태극문양은 우주만물이 음(陰:파랑)과 양(陽:빨강)의 상호작용에 의해 생성하고 발전한다는 대자연의 진리를 형상화했으며 네 모서리의 4괘는 태극을 중심으로 통일의 조화를 이루게 한 초기의 태극기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1882년 고종은 태극기 제작 과정에 직접 참여하여, 백성을 뜻하는 흰색과 관원을 뜻하는 푸른색과 임금을 뜻하는 붉은색을 화합시킨 동그라미를 그려넣은 기를 제작하게 하였다.


이는 고종이 계승하고자 했던 정조의 군민일체(君民一體) 사상을 표현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 깃발은 다소 일본제국의 국기와 비슷하다고 하여 김홍집(金弘集,1842~1896, 초대 총리대신)은 “반홍반청(半紅半靑)의 태극 무늬로 하고 그 둘레에 조선 8도를 뜻하는 팔괘를 그리면 일본국기와 구분이 될 것”이라 하여, 태극기 문양이 정해졌다.


고종이 왕명으로 ‘태극·4괘 도안’의 태극기를 국기로 제정·공포했지만, 국기 만드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은 탓에 이후 다양한 형태의 국기가 사용되어 왔었다.


해방후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태극기의 제작법을 통일할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정부는 1949년 10월15일 ‘국기제작법고시’를 통해 국기 제작방법을 확정·발표하였다.


영광된 조국 ‘대한민국’의 상징인 ‘태극기’의 탄생을 충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18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고종, '태극기'를 국기로 제정·공포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