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김만술.png
파주 통일공원 안에 있는 소위 김만술상과 우측 사진은 태풍전망대에서 촬영한 것으로 좌측의 고지가 북한군 민경초소 앞에 불모지가 형성된 베티고지 모습이고, 그곳에서는 우측에 보이는 노리고지 등을 감제할 수 있다. [사진=파주시청/국가보훈처]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성모상 축복식이 거행되었던 태풍전망대 전방 이북지역에는 이승만대통령의 반공포로 석방 이후 휴전회담이 결렬되면서 1953년 7월에 전개된 중서부전선의 대표적인 고지쟁탈전으로 기적의 ‘36대800 승리신화’를 만들었던 김만술 소위의 베티고지(Betty)가 있다.


6.25남침전쟁 막바지인 7월15일은 휴전을 앞두고 중공군이 벌인 막바지 공세인 이른바 7·13공세의 사흘째가 되는 날이었다.


7·13공세는 중공군이 휴전을 앞두고 중부전선의 금성 돌출부의 만곡부를 없애기 위해 퍼 붓은 최후의 공세였으나, 이러한 불길은 서부전선 임진강 대안의 고양대 일대와 노리고지를 감제하는 중심부인 베티고지까지 불어 닥쳤다.


결국 베티고지는 소대장 김만술 소위와 2소대원의 임전무퇴의 감투정신에 의해 10배 넘는 중공군의 공격을 끝까지 방어하여 기적의 36대800 승리신화를 만들며 격퇴시키고 사수하여 역사에 남았다. 


새로운 부대 전입을 앞두고 다시 전 근무지에 잠깐 들리는 동안에 태풍전망대를 찾아 베티고지를 바라보면서 김만술 소위 등 과거 선배전우들의 감투정신과 애국심을 되새김질하는 좋은 기회였다.


또한 태풍전망대의 동양 최대 성모상 축복식을 통해 많은 인파속에서 김수환 추기경을 만나 미사를 올린 것은 들에 핀 풀과 같은 인생길에서 교통사고 아픔을 극복하고 신 근무지에서 더욱 열심히 하라는 신의 계시를 받은 느낌이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0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97)] 작전분야 군생활 중 부담없는 첫 휴일 보내는 DJ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