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22.5월윤석열.png
2022년 5월 장성진급신고를 받는 윤석열대통령[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군 장성, 일명 별들이 제22대 총선 전투에 도전장을 제출하고 고군분투(孤軍奮鬪)중이다. 출마 선언을 하고 나선 예비역 장성중 4·10총선에서 ‘별’(국회의원 배지)을 얼마나 달수 있을까? 


4·10총선에서는 군출신으로 공천이 확정된 후보들은 보수성향의 국민의힘이 한기호, 박성규, 유낙준, 고석, 이상철, 임종득, 강선영 국회의원 후보등이다. 진보성향의 민주당은 황기철, 김병주, 김도균, 민홍철 국회의원 후보 등이다. 국민의힘 대 민주당이 7대 4의 비율이다. 


이번 선거에서 특이하게도 우선 각 당의 군출신 비례대표 후보는 국민의힘 강선영 후보가 유일하다. 참고로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에서는 김병주를, 미래통합당에서는 신원식(현 국방부 장관)을 내세웠다. 


과거 역사를 돌이켜 보면 외침 등 위기에 처했을 때, 관군보다는 애국심이 강한 의병들의 자발적인 궐기에 의해 이 나라가 보존되었다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의병 의식이 강한 우리 민족의 저력을 보여주듯 평범한 우리 국민들은 4.10총선에서도 개인의 사리사욕(私利私慾)을 채우는 가짜보다는 이러한 애국심이 강하며 깨끗한 의원들이 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번 총선에 출마해 '제2의 인생'을 모색하는 전직 장성출신 후보들을 진면모를 소개한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30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22대 총선 전쟁에 투입된 별들의 실체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