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안중근장군기념관.png
‘안중근 장군 순국 114주기 추모제’와 ‘추모역사관’ 개관식 장면 [사진=한국자유총연맹]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장흥군은 26일 장동면 해동사에서 김성 장흥군수, 왕윤채 장흥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 죽산 안씨 문중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중근 의사 순국 114주기 추모제’와 ‘추모역사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전통제례로 시작한 추모제는 안중근 의사 약사보고, 유언 낭독, 추모 공연, 헌화 분향의 순으로 진행됐고 이와 함께 ‘안중근 의사 문화관광자원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추모역사관’ 개관식을 함께 열었다.


안중근(安重根:1879∼1910)장군이 1909년 10월26일 하얼빈에서 조선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여순감옥에서 1910년 3월26일 순국했다.


“일신상의 이익을 얻으면 의로움을 생각하고, 나라가 위태함에 처하면 목숨을 바친다”라는 뜻의 ‘견리사의 견위수명(見利思義 見危授命)’은 ‘논어’에 제시된 것이나 안 장군의 옥중에서 휘호한 유묵으로 더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안 장군을 ‘의사’로 호칭하나 ‘장군’으로 불리워야 한다. 왜냐면 당시 고종황제가 지원했던 조직인 ‘대한의군’의 참모중장이였기 때문이다.


한편 ‘추모역사관’ 개관식을 주관한 김성 장흥군수는 “안중근 장군이 보여준 나라 사랑 정신과 세계 평화의 꿈이 해동사를 통해 널리 알려질 것”이라며, “앞으로 추모역사관 야외에 조형물과 편의시설을 보강해 지역의 역사·문화 공간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강석호김황식.png
축사를 하는 강석호 총재와 김황식 이승만기념재단 이사장[사진=김희철]

 

한국자유총연맹, ‘이승만 건국 정신 계승 국민대회’ 개최


한국자유총연맹은 트리플 추모일인 26일 오후 서울 남산 자유센터에서 강석호 총재와 김황식 이승만기념재단 이사장, 권정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권영해 대한민국통일건국회 회장, 임동진 목사(배우)를 포함한 300여 명이 참석해 ‘이승만 건국 정신 계승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이승만의 날'을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대회는 연맹의 이승만 기념사업보고, ‘이승만의날 제정’ 결의문 채택, 영화 '건국전쟁' 관람 소감 발표 순으로 구성된 1부와 '국민 대토론회'로 이뤄진 2부로 진행됐다.


강석호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은 1부 기념사를 통해 “대부분 선진국에서는 국부를 존경하고 건국 정신을 국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는다”며 “공산주의의 온갖 방해 공작에 맞서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확립 시켜준 자랑스러운 건국 대통령을 우리가 잊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반성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만 건국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지금과는 다른 '헬조선'에서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며 “이 전 대통령의 혁명적 건국 정신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와 번영을 함께 누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황식 재단법인 이승만대통령 기념재단 이사장은 “바야흐로 이승만 재평가 열풍으로 오랜기간 가려왔던 역사적 진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며 "이런 흐름이 국가 정체성 확립을 위한 지속성과 확장성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념관이 세워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설계자이자 민주주의의 초석을 세운 이 전 대통령의 진면목이 더욱 드러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1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이승만, 안중근, 천안함 트리플 추모(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