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북.png▲ 북한 외화벌이 사업을 수행해온 것으로 알려진 한국계 호주인인 최모(59)씨가 지난 해 12월 17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부품 및 북한산 석탄 거래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되는 모습. 최씨는 대량파괴무기(WMD)거래혐의로 기소됐다. 사진은 현지 TV 방송화면 캡처.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 기무사 주관 국방보안컨퍼런스에서 북한이 사이버 외화벌이를 위해 ‘180소’란 부대 신설 밝혀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노리는 라자루스가 180부대 소속의 해킹그룹 중 하나”라고 언급

180부대는 암호화폐 탈취뿐만 아니라 일본·중국 등지에서 소프트웨어 수탁 개발까지 하며 핵·미사일 개발자금 확보 중

(안보팩트=김한경 방산/사이버 총괄 에디터)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이 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북한의 사이버전 부대 중 하나인 ‘180부대’가 일본에서 활발하게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지난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NK 지식인 연대' 김흥광 대표를 인터뷰하여 북한 사이버전 부대의 외화벌이 활동을 소상히 소개했다. 김 대표는 탈북하기 전에 북한 함흥컴퓨터기술대학 등에서 컴퓨터를 가르치는 교수였고, 제자들 대부분이 정찰총국 산하 사이버전 부대에 근무하고 있으며, 지금도 북한과 연결되는 별도의 소식통을 갖고 있어 사이버전 부대의 최신 동향을 알고 있는 전문가로 알려졌다.

김대표는 지난 해 11월 국군기무사령부가 주최한 국방보안컨퍼런스에서 ‘북한의 대남 사이버전 능력과 실태’란 제목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그는 “김정은이 2013년 11월에 ‘3년 안에 세계 최강의 사이버전력을 보유하라’는 명령을 하달하여 정찰총국 소속의 사이버 부대들을 확장·개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찰총국 산하 사이버전 지도국(121국)을 확대하여 사이버 공격 및 해킹에 집중하는 사이버전 핵심부대로 만들었다”고 한다. 또한 “이 때 신설된 부대들 중 특히 눈에 띄는 조직은 ‘180소’로서 김정은의 직접 지휘아래 사이버 외화벌이를 하는 부대”이며, 이외에 “폐쇄 망 공격을 담당하는 ‘91소’와 사이버전략 및 전법을 연구하는 ‘110연구소’ 등도 신설되었다”고 당시 주장했다. 

김대표는 니혼게이자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180부대의 주요 임무는 핵폭탄, 장거리 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무기 개발에 필요한 외화 획득"이라며, 김정은의 지시로 "121부대에서 500명 정도를 뽑아 180부대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121부대는 121국을, 180부대는 180소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최근 북한 해커그룹 라자루스(Lazarus)가 암호화폐를 노리고 사이버 공격을 하는 사례가 빈발했는데, 김 대표는 라자루스 또한 “180부대에 속한 그룹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과거 영국 정보기관에서 사이버 정보전을 담당했던 보안 전문가도 “라자루스는 180부대”라고 말한 사실을 언급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을 주시해온 미국 정보기관들 또한 북한이 경제적 압박을 탈피하기 위해 암호화폐와 금융망 해킹에 주력하고 있다고 본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북한이 암호화폐 탈취로 전체 외화벌이의 25% 정도를 감당한다고 추정하며, 주로 러시아에서 현금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외화획득 수단은 사이버 공격만이 아니다”면서 “180부대는 컴퓨터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수탁 개발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180부대가 외국기업으로부터 소프트웨어 개발을 수주해 벌어들인 외화를 무기개발 자금으로 북한 정부에 상납한다는 얘기다.

이 신문은 이어 “180부대에 가장 큰 시장은 일본과 중국이며, 수주의 가교 역할은 일본과 중국에 있는 친북 단체 관계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80부대는 북한과 무관한 제3자로 가장하고, 값싼 인건비와 철저한 납기 준수를 앞세워 많은 개발물량을 수주함으로써 외화를 벌어들인다”고도 설명했다.

북한이 소프트웨어 수탁 개발에도 사이버전 부대를 활용한다는 내용은 이번에 처음으로 알려진 사실이다. 그만큼 경제적 압박이 심각하고, 사이버 공격만으로는 외화벌이에 한계가 있음을 방증한다. 향후 사이버 공격을 통한 북한의 외화벌이가 어떻게 진화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한경200.png
 
안보팩트 방산/사이버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광운대 방위사업학과 외래교수 (공학박사)
광운대 방위사업연구소 초빙연구위원
한국안보협업연구소 사이버안보센터장
한국방위산업학회/사이버군협회 이사
前 美 조지타운대 비즈니스스쿨 객원연구원
 
김한경 방산/사이버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08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이버 투시경] ⑥ 북한, 사이버전 부대 확장·개편한 후 일본·중국 등에서 다양한 외화벌이 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