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37사단2.png

이취임식장에서 군사령관이 사단장에게 부대기를 이양하는 모습 [사진=37사단]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사단장은 필자에게 돌발 질문을 던졌는데 그의 눈길은 전입신고를 진행하는 인사참모에 가있었고 ‘이렇게 몸이 불편한 자를 실제 전투력을 발휘할 대대장 자원으로 왜 받아드렸냐?’하고 질책하는 눈빛이었다.


곤혹스런 표정으로 궁색한 변명을 찾고 있는 필자 옆에 서있던 인사참모는 정색하며 “사단장님, 김 중령은 내년 2월에 대대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며 그동안 건강회복이 가능합니다. 게다가 이런 우수한 자원을 사단에서 평가단 등 특별 참모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사단으로 볼때는 오히려 좋습니다”라며 필자가 대답할 기회를 주지않았다.


불안해하는 사단장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도 못한 채 전입신고는 끝났다. 


이후에 사단장이 별도로 인사참모에게 필자의 자력카드상에 교통사고로 인한 병원 입원기록이 누락된 사실을 확인하라고 지시했고, 인사참모는 전부대에 확인한 결과 ‘교통사고 직후 필자가 근무했던 부대의 전 사단장이 완치가 가능하다는 의사의 의견을 듣고 한직인 부대대장으로 보직을 조정하여 장기 휴가처리’를 했기 때문이라고 보고했다


전언에 따르면 그러한 배려는 당시 사단장(이영대 장군 학군4기)이 취임전인 수방사 참모장 시절에는 작전장교로, 사단장 재임 전체기간 동안은 사단작전보좌관으로 근무하면서 필자의 능력과 인품을 특별하게 인정하여 취해진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전입신고간에 벌어진 에피소드 덕분에 사단장과 참모들의 관심이 높아졌고 위기가 오히려 호기가 되어 배려해주는 선배, 동료 및 후배들이 고마울 뿐이었다. 다시만난 김종선, 신규식, 김영철 육사 선배와 김현석 참모장까지 개별적으로 불러 격려했고 환영 회식도 일주일 동안 계속되었다.(다음편 걔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16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99)] 오만감이 불러온 또다른 위기의 적신호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