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37사단정문.png
충용부대 위병소 [사진=충북도청]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사단장 전입신고를 마치자 숙소도 배정되어 먼저 수리를 하고 전입온지 한달만에 동두천에서 증평으로 혼자 이사를 했다. 결혼후 벌써 11번째이다.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들 수용이는 1학년을 마치기 전에 첫 전학을 하게 되었지만 곧 대대장으로 취임하면 청주로 또 이사를 해야되기 때문에 할 수 없이 두집살림을 시작했다.


지난번 근무하던 태풍부대에서도 마찬가지였지만 증평 연탄리에 위치한 사단 참모관사는 부대 정문을 건너면 바로인 가까운 잇점은 있다. 반면에 주변 축사에서 풍겨나온 악취와 여름철 파리 모기가 엄청 괴롭히는 단점이 있었다. 이런 불편함은 가족을 동두천에 남겨두고 혼자 이사하길 잘했다는 위안으로 삼을 수 있었다.


사단의 특별 참모로 임시보직을 받자 사단장은 필자에게 연구과제를 부여했다. ‘부대구조 개선(무열) 계획에 따른 교육훈련 방안’으로 ‘소부대 전투력 향상방안’이었다. 추가해서 향토사단의 예비군 동원훈련 및 일반훈련 감독 임무도 병행 수행했다. 


새로운 지역으로 전입온 필자로서는 아주 좋은 기회였다. 일부러 지형정찰을 다닐 필요도 없이 사단 전지역을 익힐 수 있었고 차후 대대장 취임시에 어떻게 지휘할 것인가하는 노하우도 자연스럽게 타부대를 지도 감독하다보니 터득할 수 있었다.


그와중에 필자보다 2년 먼저 대대장으로 취임한 동기들은 각 부대에서 선전하고 있었다. 인접 사단에서는 박병준 동기가 37사단에서는 주충근 동기가 사단 선봉대대 표창을 받으며 모든 상을 싹쓸이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그들의 활약에 무한한 갈채를 보내며 나도 그렇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솟아났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78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400)] 오만감이 불러온 또다른 위기의 적신호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