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54-3.png
국가보훈부는 4일 브라질에 안장된 광복군 김기주(左), 한응규(右) 지사의 유해를 광복 80주년을 맞는 내년에 국내로 봉환한다고 밝혔다. / 보훈부 제공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지구 반대편인 브라질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김기주(1990년 애족장)‧한응규(1990년 애족장) 지사의 유해가 국내로 봉환된다.


국가보훈부는 지난 3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 남미지역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묘소 3기에 대한 실태조사를 최초로 진행하고 브라질에 안장된 광복군 김기주·한응규 지사의 유해를 광복 80주년인 2025년 광복절을 계기로 국내로 봉환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남미지역 독립유공자 묘소 실태조사는 브라질 상파울루와 쿠리치바소재 공동묘지에 각각 안장된 김기주·한응규 지사 유족 측의 유해봉환 추진 의사를 확인, 현지로 직접 찾아가 묘소 관리상태를 확인·점검하고 유족을 비롯한 현지공관 측과 세부 시기와 각종 절차 등을 협의하기 위해 실시됐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라 오라시온 묘지 내 한인 묘역에안장된 광복군 출신 장덕기 지사(1990년 애국장) 묘소도 점검했으며, 장덕기 지사의 경우 재(在)아르헨티나 재향군인회 등과 협력하여 정기 참배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김기주 지사는 일본군에서 탈출 후 광복군 총사령부 보충대에 입대하여 독립운동을 펼쳤다. 이후 육사 5기 출신으로 6·25전쟁 당시 육군 제17연대 소속으로 화령장 전투 및 안강 지구 전투 등에서 혁혁한 공적을 세워 충무무공훈장을 받았다. 


한응규 지사는 일본군에서 탈출 후 광복군 제2지대 제3구대에 입대하여 정보수집 활동을 전개했다.


1971년(김기주)과 1972년(한응규) 브라질로 이민 후 김기주 지사는 2013년, 한응규 지사는 2003년 별세했다.

 

장덕기 지사는 광복군 제2지대에 입대하여 활동하였으며 1945년 5월 한미합작특수훈련(OSS)을 받고 국내 정진군 평안도반 제1조에 배속되어 국내침투 공작을 대기하던 중 광복을 맞이했다. 1977년 아르헨티나로 이민 후 1996년 별세했다.


국가보훈부는 이번 남미지역 묘소 실태조사와 함께 미국 조지아주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김재은 지사(2002년 애족장)와 원대성 지사(2004년 대통령표창), 테네시주 독립유공자 정성장 지사(2008년 대통령표창)의 묘소 등에 대한 실태조사도 실시했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브라질에 안장된 김기주·한응규 지사님의 유해를 고국으로 모실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국가보훈부는 두 지사님께서 꿈에 그리던 조국에서 편안히 영면하실 수 있도록 예우를 다해 유해봉환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가보훈부는 지난 1990년대 초반부터 세계 각지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묘소 위치 파악과 관리상태 점검 등을 추진해 미국, 중국, 러시아등 18개 나라에서 총 346기의 묘소를 파악했다. 이 가운데 미국, 중국, 러시아, 카자스흐탄 등 11개국에서 독립유공자 유해 148위를 봉환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96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훈부, ‘브라질 안장’ 광복군 지사 유해 봉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