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두타산정상.png
사단사령부 뒷산인 두타산 안내판과 정상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향토사단의 예비군 동원훈련 및 일반훈련 감독 임무 수행은 교통사고 재활치료를 위해 다리근육을 키우는데 한계가 있었다. 


아침 일찍 출발해 각 부대를 방문하고 신속히 복귀하여 부대 뒤편의 ‘두타(頭陀)산’을 오르기로 결심하고 바로 시행했다. 초여름 날씨가 온몸을 땀으로 적시기는 했지만 지팡이를 짚고 산에 오를 때 기분은 마치 산을 나는 새가 된 기분이었다. 


두타산은 동·남쪽으로는 증평과 청주, 충남 조치원에 이르는 미호천평야, 증평평야를 한눈에 내려다보면서 금강의 발원지로 도안면 노암리(벼루재)쪽으로 흐르는 연암천, 미암리(대지랭이)쪽에서 흐르는 자양천의 발원지이다. 서·북쪽으로는 초평저수지, 원남 저수의 발원지이며 진천평야와 시원하게 뻗어있는 중부고속도로가 보인다.  


산세는 증평쪽은 가파르나 진천방향에서는 완만하여 등산로가 잘 발달되어 있다. 두타산의 유래는 중국 최고의 지리서적인 산해경(山海經)의 해외동경(海外東經)편에 “칠년홍수 치산치수 단군신팽우(七年洪水 治山治水 檀君臣彭虞)”로 기록되어 있어, 지금으로부터 4,300년전 단군성조께서 나라를 다스릴 때 오랫동안 장마로 물난리를 겪을 무렵 이 지역도 평해(平海)로 변하니 백성들이 가장 높은 산으로 모여들어 수난을 피했다고 기록 되어 있다. 


그 대홍수때 이 산의 산봉우리가 섬같이 보였다고 하여 머리 두(頭), 섬 타(陀)자를 따서 두타산이라고 부르게 되었으며, 또한 많은 백성의 생명을 도와준 산이라 하여 일명 ‘가리도(加利島)’라 부르기도 한다. 당시 배가 진천과 증평 쪽을 넘나들던 고개를 “배넘어 고개”라 하여 오늘날까지 부르고 있다. 


두타산 정상에는 석성으로 된 두타산성이 있는데 산성의 둘레는 913m, 높이는 1.2m 폭은 2.7m로 남문과 동문지가 있으며 남문지의 외측에는 적 침투방위를 목적으로 축성된 두 곳의 토루가 있다.  


성내에는 삼국시대의 경칠토기 조각과 통일신라 및 고구려시대의 토기조각이 발견되며 2개의 우물터가 있다. 두타산성은 신라장군 ‘실죽(實竹)’이 486년 이찬에 임명되어 백제군을 막기위하여 쌓았다는 설이 있으며, 실죽 장군은 보은의 삼년산성과 굴산성을 개축하기도 하고 살수지원(薩水之源)및 우산성(牛山城)전투에서 공을 세운 인물이기도 하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24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401)] 재활치료의 위기를 호기로 만드는 비법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