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61.png
한국형 수중무인탐사기 개념도 / 방위사업청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방위사업청이 ‘2024년 신속시범사업 대상사업’ 3건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일 신속시범사업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한 이번 사업은 ▲여단급 이하 MANET(Mobile Ad-hoc NETwork: 특정한 네트워크 인프라가 없는 환경에서 무선 단말들에 의해 자율적으로 구성되는 네크워크) 통신체계(시범운용 군: 육군) ▲지능형 40밀리미터(mm) 무인방공시스템(시범운용 군: 해병대) ▲구조함 탑재 한국형 수중무인탐사기(시범운용 군: 해군)이다.


신속시범사업 관리기관인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은 5월에 입찰공고를 실시하여 사업수행기관을 선정한다. 이어 사업수행기관은 올 3분기 중 개발에 착수해 약 2년간 연구개발을 통해 시제품을 생산한다. 3건의 장비는 각각 2026년 하반기부터 실제 군에 시범 배치돼 운용된다.


한경호 신속시범사업추진위원회의 위원장(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이번 신속시범사업 수행을 통해 민간의 아이디어 및 기술을 우리 군에 신속하게 적용해 과학기술 강군으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신속시범사업을 민간 첨단기술의 군 적용을 위한 시범의 장(Test-bed)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여단급 이하 MANET 통신체계’는 여단급 이하에서 운용하는 무인체계(소형 드론, 로봇 등)와 감시장비(TOD 등) 등에서 제공하는 현장 영상정보를 상용 스마트폰 등의 단말기를 통해 지휘관이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지휘할 수 있는 네크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지휘관이 생생한 현장 영상정보를 보면서 지휘할 수 있게 되어 앞으로 지속 확대될 예정인 유·무인 복합체계를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능형 40밀리미터(mm) 무인방공시스템’은 목표물 탐지, 추적, 격파까지의 사격 절차를 자동화 한 무인 방공시스템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사업을 통해 발칸 등 기존 유인 방공시스템을 일부 대체하게 되면, 운용인원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임무수행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병력 절감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조함 탑재 한국형 수중무인탐사기’는 해군 구조함에 탑재되어 수중탐사, 수색, 인양 등 임무를 수행하는 장비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현재 해군은 노후화 된 국외수입 수중무인탐사기를 사용하고 있어 운용 및 정비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 해군은 이 사업을 통해 우리 해양환경 및 임무에 적합한 장비를 개발하여 이를 대체함으로써 수중 구조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833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사청, 한국형 수중무인탐사기 등 ‘2024년 신속시범사업 대상사업’ 3건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