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64.png
LG이노텍이 개발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용 센싱 핵심 부품인 고성능 라이다. / LG이노텍 제공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LG이노텍이 기상 악화 시 탐지 거리를 기존 대비 3배 늘린 ‘고성능 라이다’를 개발했다.


라이다는 적외선 광선을 물체에 쏜 후 되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대상의 입체감을 감지하고, 거리를 측정하는 센싱 부품이다. 라이다는 카메라와 레이더(RADAR)에 비해 터널 진입, 진출 등 빛의 양이 급격히 변화하는 경우나 가로등 없는 심야 도로 주행 시에도 멀리 있는 작은 물체까지 높은 해상도로 감지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욜 인텔리전스(Yole Intelligence)는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장 규모가 2025년 21억 달러 규모에서 2030년에 112억 달러 규모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자율주행 단계가 고도화될수록 라이다의 수요 또한 빠르게 증가해 2032년에는 175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LG이노텍은 이번에 개발한 ‘고성능 라이다’가 최대 250m 떨어진 물체까지 감지하고 기상 악화 시 탐지 성능이 기존 제품 대비 3배 증가한 업계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LG이노텍의 ‘고성능 라이다’는 가시거리가 2m인 극심한 안개 상황에서 45m 거리에 있는 사람의 움직임을 정확히 감지할 수 있다. 반면 기존 제품은 동일한 상황에서 15m 앞의 움직임만 감지가 가능하다. 


감지 거리가 늘면 제동 거리를 그만큼 더 확보할 수 있어 빠른 속도로 주행이 가능하다. 가시거리 2m인 안개 상황에서 기존 제품을 탑재한 자율주행 차량은 50km/h 속도까지 주행이 가능한 반면, 고성능 라이다를 탑재한 자율주행 차량은 최대 90km/h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일반적으로 라이다에 사용되던 근적외선 대신 단파장 적외선을 적용했다. 단파장 적외선은 근적외선 대비 파장이 길어 빛의 산란에 따른 영향을 적게 받는다.


이뿐 아니라 고성능 라이다를 적용하면 검은 옷을 입은 보행자나 타이어 등 낮은 반사율을 가진 장애물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특정 각도가 아닌 모든 시야각에서 균일하게 고해상도 구현이 가능하고, 센서를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가 기존 대비 최대 10배가량 많아서다. 


문혁수 LG이노텍 대표이사는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에서 축적한 1등 DNA를 ‘차량용 센싱 솔루션’으로 확대해 차별적 고객 가치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카메라 모듈, 라이다, 레이더를 앞세운 ADAS용 센싱 솔루션 사업을 글로벌 1위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16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이노텍, 기존대비 탐지거리 3배 향상 ‘고성능 라이다’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