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두타산증평.jpg
두타산에서 바라본 증평 시내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두타산 정상부근에는 상취(上娶)의 기가 있다하여 정상부근과 내려운 줄기의 대봉산, 왕기봉을 비롯한 곳곳에 명당을 찾아 뭍 묘들이 산재해 있다. 두타산은 증평군에 서북풍의 찬바람을 막아서 겨울에 따듯함을 주고 여름엔 비구름을 걸러주어 심한장마를 없게 해주는 천혜의 보물산이다. 증평의 사계절을 알려주는 화려한 경관과 역사의 자취를 보존하고 있는, 증평 땅에 상취의 기를 안겨주는 명산이다. 


마침 큰아들이 방학이라 동두천에서 관사로 내려와 함께 천천히 두타산을 오르기도 했다. 산을 오르다보면 지팡이가 필요없이 다리에 힘이 들어가 걷게되어 마치 재활에 성공하여 곧 완쾌된 착각을 할 정도로 증평 두타산의 상스런 기(氣)가 온몸에 스며드는 것 같았다. 


산에서 내려오면 증평에 위치한 대중목욕탕을 들려 다시 뜨거운 물속에서 무릅 관절을 굽혔다 펴는 운동을 약 2000번씩 했다. 산행을 마치고 나서도 뜨거운 물속에서 물리치료를 하고 밖으로 나가면 온세상이 깨끗해보이며 기분도 좋아 날아갈 것처럼 몸도 가벼워지고 상쾌했다.  


이사온지 한달이 채 지나기도 전인 7월28일 즈음 운동을 마치고 관사로 복귀할 때 증평에서 동북방 약 20km 떨어진 음성의 한 야산에 훈련중이던 UH-1H헬기가 추락했다는 급보가 전파됐다. 


사단 상황실은 바쁘게 후속조치를 위해 움직였지만 이미 추락한 뒤라 현장을 수습하던 대원들에게서 육사 35기 선배 등 3명이 아깝게 순직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모름지기 군인은 생사의 갈림길에서 임무수행을 위해 죽음을 코앞에 두고도 거침없이 나아가야 하는 것이 기본이다. GOP 사단에서 근무할 때 비무장지대의 지뢰밭 속에서도 작전지역을 긴장 속에서 탐침하며 수색정찰했고 철책 공사중에 지뢰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경우도 있었지만 그들을 포함해 이번에 순직한 전우들의 명복을 빌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74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402)] 재활치료의 위기를 호기로 만드는 비법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