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한기호임종득강선영민홍철김병주.png
2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장성출신 당선자(한기호, 임종득, 강선영, 민홍철, 김병주)와 창원시진해구에서 497표차로 아깝게 비선된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 [사진=국방부/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2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장성출신으로 공천을 받은 후보들은 국민의힘이 7명, 더불어민주당이 4명 등 모두 11명이었으나, 결국 21대(한기호, 신원식, 김병주, 민홍철, 윤재갑)와 같은 5명(한기호, 임종득, 강선영, 김병주, 민홍철)이 금배지를 달았다. 


여야 통틀어 유일한 장성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강선영은 항공 병과 출신 여군 최초의 정조종사·항공대대장·단장 등 여러 가지 '최초'의 이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매우 희귀하게도 특전사 제707특수임무대대 역사상 최초의 여성 팀장이자, 특전사 최초의 여군 장교 강하조장(168차)을 지내 남다른 자부심도 지니고 있다. 


2017년 12월, 여군 전투병과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임기제 진급이 아닌 정상으로 준장 진급하여 항공작전사령부 역사상 최초의 첫 여성 참모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여군 전투병과 출신으로는 창군 최초의 여성 소장 진급과 전투부대 사령관인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을 역임했다.  


그밖에 용인시병지역구에서 고석(전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장) 후보를 851표차로 꺽은 더불어민주당 부승찬(전 국방부 대변인)과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유용원(국방전문기자) 당선자 등이 국회에서 국가안보 및 국방분야를 위한 의정활동을 하게된다. 


한편, 4·10총선에서 당선된 법조인 출신 당선인은 전체 국회의원의 20%인 61명으로 21대 46명보다 15명이 증가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37명, 국민의힘·국민의미래에서 20명, 조국혁신당과 개혁신당의 법조인 출신 당선인은 각각 3명과 1명이었다. 19대 총선에서는 42명, 20대 총선에서는 49명으로 계속 증가 추세이다. 


이 중 변호사 출신이 가장 큰 비율인 32명으로 더불어민주당 정성호(사법연수원 18기) 의원이 경기 동두천·양주·연천갑에서 당선돼 5선 고지에 오르면서 변호사 출신으로는 최다선 의원이 됐다. 


검사 출신에는 총 19명으로 국민의힘 권영세(서울 용산·연수원 15기) 의원과 같은 당 권성동(강원 강릉·연수원 17기) 의원이 5선 의원이 됐다. 국민의미래 소속으로 비례대표 추천순위 13번을 받았던 검사 출신 조배숙(연수원 12기)도 있다.


판사 출신 당선인은 총 9명으로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경기 하남갑)이며, 군법무관 장성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민홍철(경남 김해갑,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장) 의원도 4선에 성공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32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국회 안보정책 전쟁에 투입할 22대 당선자들의 이모저모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