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80.png
칠레에서 9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국제 항공우주전시회 'FIDAE 2024'에 참가한 현대위아의 부스 모습. 현대위아는 이 전시회에서 기동형 화포 체계를 선보였다. / 사진=현대위아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현대위아가 중남미 최대 규모의 방위산업 전시회에 참가해 제품 알리기에 나섰다. 


현대위아는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의 아르투로 메리노 베니테스 국제공항에서 열린 국제 항공우주전시회 ‘FIDAE 2024’에서 신형 박격포 등 첨단 무기체계를 선보였다. 


FIDAE는 중남미에서 열리는 가장 큰 규모의 방위산업 전시회로 9일부터 14일(현지시간)까지 열렸다. 현대위아는 이 전시회에서 ‘기동형 화포 체계’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경량화를 통해 차량에 탑재해 운용할 수 있는 ‘105㎜ 자주포’가 대표적이다.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과 신속연구개발사업로 개발하고 있는 무기 체계로 기존 자주포 대비 사거리를 늘리고 무게를 줄여 기동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운용 인원을 포대 지휘 4명, 화포 운용 3명으로 최소화했다.


현대위아는 차량탑재형 81㎜ 박격포의 목업도 함께 선보였다. 보병 전력에서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무기체계로 소형전술차량에 탑재해 빠르게 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인 무기다. 차량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일반적인 박격포와 똑같이 분리해 사용할 수도 있다.

 

현대위아는 이 무기체계를 올해 중 개발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K2 전차와 K9 자주포의 무장 조립체, 해상 함포, 원격사격통제체계(RCWS)도 전시품과 홍보 영상을 기반으로 기술력을 알렸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를 시작으로 칠레로의 화포 체계 수출을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현대위아는 105㎜ 견인포를 칠레에 수출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9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위아, 칠레 방산전시회에서 차량형 지상무기체계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