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박성규고석황기철김도균.png
최소 표차로 아깝게 낙선한 황기철, 고석 후보와 고배를 마신 예비역 대장 박성규, 예비역 중장 김도균 후보 모습 [사진=국방부/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 결과 전국 최소 격차는 경남 창원진해 선거구였다. 국민의힘 이종욱 당선인과 더불어민주당 황기철(전 해군참모총장) 후보 사이에서 나왔는데 두 후보 간 득표율 차이는 0.49%포인트였고, 실제 표차는 497표였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적은 격차로 희비가 엇갈린 경기 용인병(수지구)에서 국방부 대변인을 지냈던 더불어민주당 부승찬 당선인이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장을 역임한 국민의힘 고석 후보를 851표차로 꺾었는데 득표율차는 0.53%포인트다. 


충남 논산·계룡·금산 지역구에서는 5만6705표(47.15%)를 얻는 데 그친 박성규(전 1군사령관) 후보는 논산시장을 3선 역임했고 6만1144표(50.84%)를 득표한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당선자에게 4,439표 차로 졌다. 남양주시갑 지역에서 출마한 전 해병대 사령관 유낙준 후보는 1만7465표차로, 용인시을 지역에서는 군사안보지원사령관을 역임한 이상철 후보가 41.7% 득표율을 얻었지만 2만2063표차로 낙선했다. 


관심을 모았던 설악산 권역인 속초·인제·고성·양양 선거구에선 '친윤계'로 분류되며 3선에 도전하는 현역 이양수 의원과 문재인 정부에서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로 9.19군사합의를 주도했고, 대통령실 국방개혁비서관과 수도방위사령관을 지낸 김도균 후보와의 '윤·문(尹文) 대리전'이 기대됐다.  


하지만 국민의힘 이양수 당선인이 55.84%(5만4738표) 득표율로 44.15%(4만3276표)인 김도균 후보에게 승리했다. 이로서 많은 국방전문가들은 국회의 국방정책분야에서 큰 역할을 기대했던 황기철, 고석, 박성규, 김도균, 유낙준 후보의 낙선을 안타까워 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지낸 국민의힘 임종득 당선자가 출마한 경북 영주·영양·봉화 지역에서는 임 후보가 73.325%의 득표율을 얻어 4만1392표차로 낙승하며 국회로 입성했다. 


그밖에 경기 남양주시을 지역에서는 연합사부사령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당선자가 21,257표차로 재선의원이 됐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 지역에서는 전 교육사령관을 지낸 한기호 당선자가 53.93% 득표율로,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장을 역임한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당선자도 6,980표차로 4선 고지에 올랐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63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국회 안보정책 전쟁에 투입할 22대 당선자들의 이모저모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