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광운대_육본.png▲ 광운대학교와 육군 간 업무협약 체결 모습. 광운대 대학원장(최영근, 뒷줄 오른쪽)을 대리하여 방위사업학과장(최용훈 교수)과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장(주행식 준장, 뒷줄 왼쪽)을 대리하여 계획운영과장(김대욱 대령)이 서명하고 있다.
 
 
'정보통신기술 특성화 대학'인 광운대와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 간 업무협약 체결로 국방 전력지원체계 분야의 발전 계기 기대 

광운대 ‘방위사업연구소‘, 다양한 프로젝트 수행 및 한국연구재단의 중점연구소 선정으로 방위사업 분야 최대 민간연구기관 발돋움

(안보팩트=안도남 기자)

광운대학교(총장 유지상)와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단장 주행식 준장)은 27일 오전 11시 광운대학교 화도관 대회의실에서 국방 전력지원체계 분야 상호 협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였다.

향후 양 기관은 ▲ 공동 관심 분야의 상호 교류협력 증진 프로그램 운영  ▲ 국방 전력지원체계 발전을 위한 간부 직무능력 향상 교육 지원 ▲ 업무추진 간 주기적인 세미나 개최 및 전문분야 자문 지원 등과 관련하여 상호 협력하게 된다.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은 무기체계를 제외한 모든 전투지원 장비 및 물자, 교육훈련 물품 등의 연구개발과 사업관리를 전담하면서 군단 및 사단급 과학화훈련장 구축 사업도 관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개인전투체계의 혁신을 위한 워리어 플랫폼(Warrior Platform) 구축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광운대학교는 그동안 방위사업 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연구 프로젝트 수행, 국방기술 개발 등에 있어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왔다. 2007년 국내 최초로 대학원(원장 최영근)에 석·박사 과정인 ‘방위사업학과’(학과장 최용훈)를 개설하여 현재까지 박사 52명, 석사 39명을 배출하는 등 국내 대학 가운데 최고의 방위사업 전문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2009년 설립된 ‘방위사업연구소(소장 심상렬)‘는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등이 발주한 다양한 연구 프로젝트를 내실 있게 수행해 왔다. 작년 9월에는 한국연구재단의 인문사회 분야 대학중점연구소로 선정되어 향후 6년간 총 12억 원의 정부자금을 지원받아 국방정책, 방위산업, 국방경영, 국방기술 관련 융·복합 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2016년 8월 ‘지능형국방ICT센터(센터장 심동규)’가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6년간 총 45억 원을 지원받아 국방 감시정찰·경계 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작년 말에는 ‘국방특화연구실(실장 오혁준)’이 국방부로부터 6년간 총 40억 원을 지원받아 초소형 무인기 전술신호처리 개발을 하고 있다.
     
이번 육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과 정보통신기술(ICT) 특성화 대학인 광운대학교 간의 업무협약 체결은 국방 전력지원체계 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육군과 대학 간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16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운대, 육군과 MOU 체결해 '국방 전력지원체계' 협력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