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60.png
율곡이이함 / 해군 제공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해군의 환태평양훈련전대가 세계 최대 규모 다국적 해상 훈련인 '2024 환태평양훈련'(림팩)에 참가하기 위해 7일 오후 제주민군복합항에서 출항한다.


7일 해군에 따르면 해군은 이 훈련에 해군·해병대 장병 840여 명과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을 비롯해 구축함 충무공이순신함, 상륙함 천자봉함, 손원일급 잠수함 이범석함, 해상초계기 P-3 1대, 해상작전 헬기 1대, 상륙돌격형장갑차(KAAV) 6대 등을 파견한다.


이번 훈련은 오는 26일부터 8월 2일까지 미국 하와이에서 진행된다.


림팩은 해상교통로 보호, 해상위협에 대한 공동 대림팩처 능력 증진, 연합 전력의 상호 운용성 및 작전 능력 향상을 위해 진행되는 다국적 훈련이다. 1971년부터 시작돼 올해 29회째를 맞는 림팩은 미국 3함대사령부 주관으로 격년마다 실시된다.


올해 훈련에는 한국, 미국과 일본, 캐나다, 호주 등 29개국의 수상함 40척, 잠수함 3척, 항공기 150여 대, 병력 2만5천여 명이 참가한다.


해군의 환태평양훈련전대는 이번 훈련에서 연합해군 전력을 지휘하는 ‘연합해군구성군사령부’의 부사령관 임무를 처음으로 수행한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위한 연합작전 수행능력 및 연합전력 지휘능력을 배양할 예정이다.


문종화 환태평양훈련전대장(대령)은 "이번 훈련을 통해 연합전력 지휘능력 및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발전시켜 세계 최대 규모의 연합훈련에서 대한민국의 ‘강한해군 해양강국’의 위상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70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군, 다국적 해상훈련 ‘환태평양훈련(림팩)’ 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