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81.png
사진=LG CNS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LG CNS가 전라남도 나주시에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지능화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라남도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22년부터 나주시 반남면에 위치한 54만3천㎡(16만평, 축구장 면적의 약 76배) 규모 노지에 지능화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팜을 조성하는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지능화 플랫폼’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능화 플랫폼’은 무인 트랙터, 무인 드론, 무인 이앙기 등 다양한 무인 농기계를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다. 연료 잔량과 고장 여부 등 농기계의 상태를 한 눈에 확인하고, 날짜/시간대별 작업 스케줄 관리도 가능하다.


특히 지능화 플랫폼은 농사 전 과정을 통합 관리해 농작물의 생산량을 극대화하고,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게 LG CNS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데이터 기반 지능형 서비스를 통해 토양상태·성분 등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해 ‘어떤 비료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지’, ‘비료의 적정 사용량은 얼마인지’ 알려준다. 병해충 발생시기 예측부터 진단, 방제 약제 추천까지 단계별 맞춤 정보를 제공한다. 


LG CNS 관계자는 “이번에 구축한 지능화 플랫폼이 생산량 및 가격 예측이 가능해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돕는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생산량 예측 방법이 CCTV, 드론 등에서 취득한 이미지와 영상을 기반으로 전문가들이 잎의 길이·면적 등을 육안으로 분석해 예측하는 방식”인 데 반해, “LG CNS는 여기에 과거 수십년간 축적된 전남지역의 기상자료 약 2만2천개를 추가 적용해 고도화했다”고 강조했다. 


LG CNS는 이번 사업의 성공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팜 적용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선보인 나주시 스마트팜은 전라남도 농업기술원과 전라남도 종자관리소에서 시범 운영하게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069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 CNS, 전라남도 나주시에 ‘스마트팜 지능화 플랫폼’ 구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