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4(월)
 
명균.png▲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다음 달 1일 남북고위급 회담 재개, 26일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일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및 철도 연결 등 남북경협 방안 논의

중국의 북한 식당 여종원들 집단 송환 문제, 회담 판세 뒤흔들 ‘뇌관’

(안보팩트=전승혁 기자)

남북고위급 회담이 다음 달 1일 재개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및 경제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회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6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조치를 재확인한데 따른 후속 조치라는 의미를 갖는다. 특히 남북한간의 철도 및 도로 연결사업에 대한 구체적 시행계획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남북경협 등은 다음 달 12일로 예상되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및 김정은 체제 보장 문제에 대한 합의가 도출될 경우 급물살을 탈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북미정상회담이 난항을 겪는다면 남북고위급 회담이 어떤 합의에 이른다고 해도 실행력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30일 "이번 6월1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문제 그리고 현 단계에서 가능한 남북공동사업 등에 대해서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주한 EU회원국 대사 대상 정책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경제협력 사업은 비핵화가 진전돼서, 여건이 진전된 다음에 추진해 나갈 것"이라면서 "현재로서는 공동조사연구 등을 추진해 나가는 방향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북미 간 대화에 대해서도 "북미 간에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 차이는 여전히 크고 "그 간격을 좁혀 서로 맞춰나가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불가능한 것만도 아니다"라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또 북한이 중국의 북한 식당 여종업원의 송환문제를 제기할 경우 남북고위급 회담은 결실없이 또 다른 분쟁의 불씨를 키울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여종업원 집단탈북 문제에 대해 "남과 북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구체적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여종업원 북송 문제를 회담 테이블위에 올려놓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유력하다.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참석하는 남측 대표단은 수석 대표인 조명균 장관을 비롯해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이다.  류광수 산림청 차장은 교체대표로 참여한다.

북측 대표단은 리선권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으로 구성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641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재개되는 남북고위급 회담의 빅이슈, 남북 철도 및 도로 연결사업 청사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