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4(월)
 
강경화.pn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장관, 국회답변서 "가급적 조기 '종전선언' 되도록 관련국과 협의중" 발언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선(先) 비핵화-후(後)종전선언’ 입장 속 강 장관의 이례적 발언 주목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25일 정례 브리핑 ‘종전선언 노력지지’ 표명

(시큐리티팩트=김철민 기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실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반도 ‘종전선언’ 채택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가급적 조기에 종전선언이 될 수 있도록 관련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 종전선언을 채택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온 가운데 강 장관이 조기 종전선언 채택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8월에 종전선언이 되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종전선언이 되면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무엇을 담보 받느냐는 질문에는 "비핵화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정치적 선언 성격"이라며 "북한으로서도 핵실험장을 폐기했고 미사일 실험장 발사대 폐기 조치에도 들어갔다"고 강조했다.

9월 유엔 총회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러 정상이 만나는 계기니 하나의 가능성이 있기는 하지만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종전선언에 중국이 참여하는 문제에 대해선 "중국도 한반도 문제에서 같이 협력해야 할 중요한 상대국"이라며 "장기적으로는 합의의 무게를 더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25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계속해서 미국에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종전선언에 참여하거나 중국을 제외한 종전선언을 용인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한반도 전쟁상태를 종식하고, 정전체제를 평화 체제로 전환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중요한 부분"이라며 "중국은 관련 국가의 모든 노력에 대해 지지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중요한 당사자이자 정전협정 체결의 당사자로서 (전쟁상태 종결과 평화 체제 전환에) 중요한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남북미중 4자 회담에 참여해 평화 체제를 구축하고 전쟁상태를 종결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중국은 한반도 전쟁상태 종식과 정전체제를 평화 체제로 전환하는 데 반드시 해야 할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6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 ‘서해위성발사장’해체로 한반도 ‘종전선언’ 논의 급물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