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마린온1.png▲ 지난달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으로 열렸다. ⓒ 연합뉴스
 
"고인의 희생이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초석 되길 바란다"며 유족 대표가 전달

해병대, 자발적 모금한 위로금 유족에게 전달하고 순직 장병 위령탑 건립 추진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로 숨진 장병들의 유족이 합동 영결식 때 모인 시민 조의금 5천만원을 해병대에 기부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해병대사령부는 "마린온 사고유족들이 '해병대 장병들을 위해 써달라'며 합동 영결식에서 조문객들이 전달한 공동조의금 전액을 지난달 30일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열린 합동 영결식 때 순직 장병과 인연이 없는 일반 시민 등도 조문을 오면서 공동조의금 5천만 원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동조의금을 해병대에 전달한 유족 대표는 "고인들의 희생이 더 안전한 해병대 항공기 확보와 강한 항공단 창설에 초석이 되길 바란다"면서 "진상이 규명되고 고인들의 희생이 값진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리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한 것으로 해병대 측은 전했다.

해병대는 유족들이 전달한 5천만 원을 사고 부대인 해병대 1사단 항공대 장병들을 위한 복지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사고로 숨진 고(故) 노동환 중령의 부친 노승헌 씨는 "해병대 사령관과 1사단장 등 해병대 장병들이 유가족과 매일 밤낮을 함께 하며 장례 절차를 직접 챙기고 유가족들을 살피는 모습을 보며 해병대의 가족 같은 단결력을 느낄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고 박재우 병장의 작은아버지인 박영진 변호사도 "이번 일을 겪으면서 두 아들을 해병대에 보내기로 했다"며 "전우를 절대 잊지 않는 해병대 정신을 통해 우리 아들이 인생을 항상 바르고 당당하게 살아가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순직한 간부의 부인은 "이 사고로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지장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남편의 소원이었던 항공단 창설을 꼭 이뤄 남편과 순직한 분들의 희생이 절대 헛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해병대 측은 전했다.

해병대는 마린온 추락사고로 숨진 장병 5명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유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위로금을 유족에게 전달했다.

해병대사령부는 "유족 지원 태스크포스(TF)를 편성해 유족급여 및 사망보상금 신청 등 행정절차를 비롯한 유가족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예정이며 순직 장병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부대 내에 위령탑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29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병대 '마린온' 사고 유족, 시민 조의금 5천만 원 부대 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