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기무사1.png▲ 금주 내 200~300명의 부대원이 육·해·공군 등 원래 소속부대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진 국군기무사령부. ⓒ 연합뉴스
 
30%이상 인원감축 계획 따라 불법행위 무관하게 이달 중 1천여 명 추가 원대복귀

문 대통령, 원대복귀 인원 고충상담 통해 숙소·보직 등에 불이익 받지 않도록 당부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계엄령 문건 작성과 세월호 민간인 사찰, 댓글공작 등 이른바 '3대 불법행위'에 연루된 국군기무사령부 요원 200~300명이 금주 내 육·해·공군 등 원래 소속부대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다음 달 1일 기무사를 대체하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창설되기 전 30% 이상 인원감축 계획에 따라 1천여 명 규모의 추가 원대복귀도 예정됐다.

국방부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준비단의 한 관계자는 22일 "금주 내 기무사 불법행위 관련자에 대한 원대복귀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이번에 원대복귀 조치되는 인원은 200~300명 규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창설준비단은 지난 14일 국무회의에서 안보지원사령(대통령령)이 의결된 후 각 군 원대복귀 인원과 안보지원사 잔류 인원을 선별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금주 내 불법행위 관련자 분류 작업을 마무리하고 이달 24일께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관련자를 원대복귀 조치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불법행위 관련자로 원대복귀 조치된 기무사 요원은 소강원 참모장(육군 소장)과 기우진 5처장(육군 준장) 등 장성 4명을 포함해 28명이다.

200~300명에 달하는 이번 원대복귀 조치 대상에는 계엄령 문건과 세월호 민간인 사찰, 댓글공작 등 3대 불법행위 관련자가 두루 포함된다. 3대 불법행위 관련자 중 댓글공작에 연루된 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구성된 기무사 세월호 태스크포스(TF)에는 60여 명이, 작년 2월 구성된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TF에는 16명이 각각 참여했다.

불법행위 관련자로 분류되지 않았더라도 인원감축 계획에 따라 1천여 명의 기무사 요원이 안보지원사에 남지 못하고 육·해·공군으로 돌아가야 한다.  안보지원사가 2천900여 명 규모여서 현재 기무사 인원 4천200여 명에 비해 1천300여 명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감축대상에는 현역 간부 군인, 병사, 군무원 등이 모두 포함될 것이라고 한다.

내달 창설되는 안보지원사의 초대 사령관은 남영신 현 기무사령관(육군 중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안보지원사령관의 계급을 중장으로 유지하면서 9명인 장성 수는 3~4명 정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영신 창설준비단장으로부터 창설 준비계획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정원이 축소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원대 복귀하는 기존 기무 부대원에 대해서는 고충 상담 등을 통해 숙소·보직 등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남 단장은 "과거 기무사의 잘못에 대한 뼈저린 반성을 통해 오직 국민과 국가안보만 수호하고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로 거듭나 다시는 국민을 배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보고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상철 안보실 1차장, 조국 민정수석 등이 배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78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무사 계엄문건·민간사찰·댓글공작 연루 인원 200~300명 금주 원대복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